저출산 고령사회 극복 위해 100억 투입
저출산 고령사회 극복 위해 100억 투입
  • 박종혁 기자
  • 승인 2020.02.07 19: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군이 저출산 고령화 사회 극복을 위해 2020년 100억 원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홍성군의 2019년 저출산 및 고령화 관련 지표를 살펴보면 출산율의 경우 1.26명으로 도내 4위, 출생아수 593명, 혼인건수는 416명, 65세 이상 어르신 수는 22,991명으로 전체 인구대비 22.89%를 점유해 초 고령화 사회에 진입했다.

군이 밝힌 2020년 저출산 고령사회 극복 정책은 총 3개 분야 29개 사업으로 일‧가정 양립을 위한 출산 친화환경 조성, 어르신 여가활동 지원을 통한 행복한 노후 만들기, 인구구조 변화 대응책 마련으로 집약된다.

우선 군은 LH 스타힐스 단지 내 아동통합지원센터 운영 내실화를 통해 본격적인 육아지원에 나선다. 총 운영비로 3억 4천만 원이 편성됐으며, 공동육아나눔터, 방과후 돌봄센터 및 급식실, 작은 도서관, 청소년 동아리방 등의 시설이 입주해 있다. 하루 이동 아동 수는 약 150명으로 추산된다.

초등 전학년 60명을 대상으로 홍성초, 홍주초 내 위치한 방과후 돌봄 센터

2개소에도 운영비 3억 7천만 원을 투입해 온종일 돌봄 생태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한 군은 올 하반기 오관리 898번지 자연놀이터 개소 및 운영에 들어간다. 이용대상은 만 5세 이하 영유아로 군은 자연 놀이터 내 8천만 원의 사업비로 공중화장실을 설치해 아이들의 친환경 놀이활동을 돕는다.

군은 금년 출생아부터 첫째아 200만 원, 둘째아 400만 원, 셋째아 600만 원, 넷째아 1000만 원, 다섯째아 3000만 원까지 출산 장려금을 확대할 계획이다. 작년 총 615명이 관련 혜택을 받았다.

또한 군은 고령화 사회 어르신들의 행복 실현을 위한 관내 371개소 경로당 활성화 프로그램사업에 4억 6천만 원, 노인교실 60개소 운영을 위해 3천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해 취미생활, 건강유지 및 기타 다양한 학습프로그램을 연중 수시 제공할 계획이다.

군은 어르신 건강 대축제 등 17개 행사에 3억 3천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할 계획이며, 만 75세 이상 어르신에게 목욕 및 이미용권 지급을 위해 4억을 편성했다.

그 밖에 군은 고교 무상 교육 실현을 위해 34억 원을 투입한다. 고등학교 수업료, 학교운영비, 교과서비를 일괄 지원하며, 3,500여명의 학생이 수혜를 볼 전망이다.

군은 난임부부 시술비 확대 지원, 임산부 건강관리 사업, 모두 다 마을 학교 운영, 50플러스 스쿨 운영 등도 저출산 고령화 극복대책으로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