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선경, ‘강희권 불출마’ 고뇌에 찬 결단
최선경, ‘강희권 불출마’ 고뇌에 찬 결단
  • 허성수 기자
  • 승인 2020.02.15 11: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픔 깊이 공감 총선 승리하라는 명령”으로 받아들여
2016년 제20대 총선 때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 자격으로 홍성예산에서 출마한 강희권 후보를 격려하기 위해 방문했던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한 최선경 예비후보(가운데).
2016년 제20대 총선 때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 자격으로 홍성예산에서 출마한 강희권 후보를 격려하기 위해 방문했던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한 최선경 예비후보(가운데).

더불어민주당 홍성예산지역위원장을 지낸 강희권 변호사가 올해 4·15 국회의원 선거에 불출마하기로 결심한데 대해 같은 당 최선경 예비후보가 ”아픈 결단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최 후보는 민주당에서 총선후보 적격심사를 통과하지 못해 그 동안 무소속 출마를 고심하던 강희권 변호사가 최근 내포뉴스를 통해 올해 총선에 불출마하기로 최종 결심을 밝혔다는 소식을 접하고 13일 “그 결단의 아픔에 깊이 공감하며 당원 동지로서 경의를 표한다”며 입장문을 발표했다.

최 후보는 강 변호사의 결단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의 승리를 위한 고뇌에 찬 결단”으로 평가하고 자신에게 반드시 이번 총선에서 승리하라는 준엄한 명령이라고 해석했다.

최선경 예비후보는 2년 전 2018년 전국동시지방선거에 홍성군수로 출마했을 때 당시 민주당 홍성예산지역위원장이었던 강희권 변호사로부터 열띤 지원사격을 받으며 선전할 수 있었고, 4년 전 2016년에는 제20대 총선에 출마한 강 변호사를 위해 적극 선거운동을 돕는 등 누구보다도 어려울 때 같이 당을 지키며 격려해왔던 동지다.

한편, 지난 11일 실시된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의 후보자 면접에서 홍성예산지역은 이수연 전 세계평화교수협의회 간사가 1차 컷오프 되고 김학민 전 순천향대 교수와 최선경 충남도당 여성위원장이 통과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학민과 최선경, 두 예비후보의 2파전으로 압축돼 민주당 대표주자가 되기 위해 치열한 접전이 예상된다. 강희권 변호사가 무소속 출마를 포기함으로써 민주당은 누가 공천을 받든 진보성향 유권자들의 집중적인 지지를 받을 수 있어 자유한국당으로서는 어려운 싸움이 예상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뇌피셜김칫국 2020-02-20 09:05:38
사실무근 기사를 사실무근 뇌피셜로 받아먹는 염치!
본인은 아니라는데도 남의 불출마를 못박는 패기!
기자질에도 기본 윤리라는 것은 있을 터인데도
기자들끼리라서인지 주고받고 손발척척, 일사불란!
사람 밢고 다니다 보면 언젠가는 자신도 밟히는 법,
스텝 꼬여 넘어진 참에 깊이 한번 성찰해 보시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