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북한이탈 여성 인권 실태조사 ‘시작’
도내 북한이탈 여성 인권 실태조사 ‘시작’
  • 노진호 기자
  • 승인 2020.05.18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11월 결과 발표
18일 충남도청 중회의실에서 ‘충청남도 북한이탈 여성 인권 실태조사’ 연구용역 착수보고회가 열리고 있다. 충남도 제공
18일 충남도청 중회의실에서 ‘충청남도 북한이탈 여성 인권 실태조사’ 연구용역 착수보고회가 열리고 있다. 충남도 제공

충남도 인권센터는 18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충청남도 북한이탈 여성 인권 실태조사’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연구용역은 2000년 이후 북한이탈 주민의 유입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그 중 여성의 비율이 커짐에 따라 도내 북한이탈 여성의 인권 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추진된다.

도내 북한이탈 주민은 지난해 12월 기준으로 여성 1229명(78.9%), 남성 328명(21.1%)으로 나타났다.

북한이탈 여성은 탈북 및 한국 정착 과정에서 폭력, 가족 해체, 출신에 의한 차별 등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실정이다.

도는 이번 연구용역을 토대로 도내 북한이탈 여성의 인권 실태를 파악해 관리하고, 지역사회 적응을 돕는 다양한 정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날 착수보고회에는 북한이탈 여성과 도 인권위원, 도 담당 공무원, 전문가 등 20여명이 참석했으며, 연구용역을 맡은 충청남도 여성정책개발원이 연구 범위와 방법, 세부 내용과 추진 계획 등을 발표했다.

여성정책개발원은 오는 11월 말까지 도내 전역의 북한이탈 여성 인권 실태조사 및 결과 분석을 실시한 후 인권 증진을 위한 제도 개선 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또 도내 거주 중인 북한이탈 여성 2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및 심층 면접조사도 추진한다.

인권센터는 “이번 연구용역을 통해 북한이탈 여성이 겪는 어려움을 해소할 정책을 찾고, 누구나 존중받는 인권사회가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