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장애인 홀로서기 돕는 ‘조양크린’
홍성군 장애인 홀로서기 돕는 ‘조양크린’
  • 황동환 기자
  • 승인 2021.03.04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4명으로 시작, 현재는 30명
세탁업, 직업훈련, 방역 사업도 추가
홍성군 제공
홍성군 제공

홍성군이 장애인에게 직업재활훈련 프로그램 제공하고 평등한 근로의 기회와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마련한 ‘조양크린’은 군의 대표적인 장애인보호작업장이다.

군이 2018년 개소한 ‘조양크린’은 4명의 장애인을 고용한 것을 시작으로 현재는 30명의 장애인이 신발·이불·카페트 등의 세탁업과 임‧가공 작업을 통한 직업훈련 프로그램 등을 제공하며 장애인의 홀로서기를 돕고 있다.

특히 지난해부터 코로나19 등의 감염병 확산 대응과 신규사업 발굴을 위해 방역사업을 추가로 진행하고 있다.

군은 지난해 1억 1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세탁기와 건조기를 추가 구입하고 소형화물차를 추가로 마련해 관내와 인근 지역으로의 사업 영역 확대에 힘쓰고 있으며, 올해에도 방역물품 구입, 일감 확보를 위한 홍보활동 등 기능보강 및 운영지원에 4억 400만원을 투입해 근로장애인의 안정적인 고용과 신규 일자리 발굴에 힘쓰고 있다.

박성래 가정행복과장은 “장애인보호작업장의 방역 봉사활동과 사업홍보가 어우러져 운영 활성화로 이어지길 기대하며, 장애인보호작업장의 세탁, 임가공사업과 방역 사업의 안정적인 운영과 지속적인 사업발굴로 판매수익을 늘려 현재 근무하고 있는 근로 및 훈련 장애인이 최저임금 이상의 소득을 보장받고 당당한 사회구성원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최고의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군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이용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작업장은 지난해 관내 지역아동센터 11개소와 국공립어린이집 7개소, 장애인공동생활가정, 방과후 돌봄센터 3개소 및 여성회관 프로그램실 등 사회복지시설 25개소를 대상으로 실내 방역소독 봉사활동을 펼치며 군민들의 안전지킴이 역할을 자처하며 지역사회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선거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 또는 권리침해ㆍ욕설 등의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공직 선거법 등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