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산부 119구급서비스, 올해 1분기에만 1390건
임산부 119구급서비스, 올해 1분기에만 1390건
  • 노진호 기자
  • 승인 2021.04.07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보 등록 임산부도 1만 1453명

‘임산부 119구급서비스<사진>’가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충남의 대표 서비스로 자리 잡고 있다.

도 소방본부 집계 통계자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임산부 119구급서비스’ 이용 건수는 1390건으로 나타났다.

유형별 이송 현황을 보면 임산부 진료가 181건으로 가장 많았고 △귀가 179건 △영아 이송 141건 △복통 42건 △진통 24건 △하혈 14건 △출산 1건 △구토‧부상 등 96건이다. 119종합상황실을 통한 응급상담과 현장처치도 각각 624건, 88건 이뤄진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천안 393건, 아산 180건, 당진 131건, 홍성 94건, 논산 88건 순이다.

정확하고 신속한 서비스를 위해 긴급구조 시스템에 진료병원 등 정보가 등록된 임산부는 지난해 말 기준 1만 1453명에 이른다. 특히 다문화 가정 임산부도 429명이 포함돼 있는데 이 중 29명이 1분기 중 임산부 119구급서비스를 이용했다.

또 도내 권역별로 배치된 임산부 전용 대형구급차는 3대로 도 소방본부는 올해 1대를 추가 도입, 논산지역 배치를 계획하고 현재 사업 절차를 밟고 있다.

김상식 소방본부 구급팀장은 “임신을 확인한 첫 순간부터 출산에 이르기까지 힘들지만 설레는 모든 과정을 ‘임산부 119구급서비스’가 든든히 동행하겠다”며 “도민들의 기대에 더 높은 품질과 만족도로 답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선거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 또는 권리침해ㆍ욕설 등의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공직 선거법 등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