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배터리 보관 창고 신축… ‘시끌’
폐배터리 보관 창고 신축… ‘시끌’
  • 황동환 기자
  • 승인 2021.04.08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공단, 홍성 영농폐비닐 수거사업소에 착공
주민들 “지금도 관리 부실, 사전 설명도 전무”
환경공단이 운영 중인 홍성 영농폐비닐집하장. 창고 밖 옥외 마당에 폐비닐이산더미처럼 쌓여 있다. 사진=황동환 기자
환경공단이 운영 중인 홍성 영농폐비닐집하장. 창고 밖 옥외 마당에 폐비닐이산더미처럼 쌓여 있다. 사진=황동환 기자

홍성 영농폐비닐 수거사업소를 둘러싼 논란이 일고 있다.

이곳은 한국환경공단 충청권환경본부가 홍성군 금마면 송암리에서 위탁업체를 통해 운영 중이다. 그런데 기존 창고를 헐고 새로운 건물을 짓는 과정에서 주민들의 반발하고 있는 것.

환경공단은 1주일 전 홍성 집하장 부지에 ‘미래자원순환거점수거센터’를 착공했다. 오는 6월 완공 목표인 이 센터는 10억 8100만원을 투입해 태양광 폐패널 및 전기차 폐배터리 수동랙 등의 시설을 갖춘다는 내용으로 홍성군의 허가를 받았다.

하지만 지역주민들은 “환경공단이 집하장에 옥외에 노출된 상태로 폐비닐을 산더미로 쌓아놓은 탓에 바람이 불면 인근 마을로 비닐이 날아들고 침출수로 토양오염도 우려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지금도 제대로 관리하고 있지 못한데 전기차 폐배터리 보관 창고를 짓겠다니 불안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건물 착공 전 사전 동의나 설명도 없었다”고 보탰다.

주민 A씨는 “폐배터리 보관 창고를 짓는다는 것을 이틀 전에 알았다”며 “주민들 모르게 진행되는 공사에 항의하기 위해 경찰서에 집회신고를 했다”고 말했다. 주민들은 7일 현장사무소 앞에서 홍성군청 공무원, 공사담당자 등과 실랑이를 벌이기도 했다.

홍성군은 “환경공단 측 허가 서류에 문제가 없어 착공 허가를 냈다”고 설명했다.

환경공단 충청권환경본부 김대헌 부장은 “철거된 건물과 동일한 용도의 창고를 짓는 것이어서 본사 직원이 주민들의 사전 동의나 설명의 필요성을 인지하지 못한 것 같다”며 “조만간 주민들과 만나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폐비닐이 옥외에 그냥 쌓인 이유는 요즘 마을별 집하장에 수거된 폐비닐을 짧은 시간에 모으고 처리하는 과정 중이기 때문이지 평소엔 검정색 차광막으로 덮는다”고 해명했다.

이날 주민들과 현장을 찾은 문병오 홍성군의원은 “충남의 폐배터리가 전부 여기로 모일 텐데 그 물량을 감당 못할 것”이라며 “폐비닐조차 제대로 관리 못한다면 집하장을 아예 폐쇄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환경공단이 민간업체을 통해 운영 중인 홍성 영농폐비닐 집하장(사진=황동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선거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 또는 권리침해ㆍ욕설 등의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공직 선거법 등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