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충남도 대설·한파 현장 점검
설 연휴… 충남도 대설·한파 현장 점검
  • 노진호 기자
  • 승인 2024.02.06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제공
충남도 제공

충남도는 6일 설 명절을 앞두고 대설·한파 대비 현장 점검을 했다(사진).

이번 현장 점검에는 신동헌 도 자치안전실장과 당진시·예산군 담당 부서 등이 참여했다. 점검단은 제설 장비 자재 창고와 자동 염수 분사 장치 구역, 한파 쉼터 등을 찾아 시설 운영 현황 및 관리 실태를 살폈으며, 개선점을 찾는 데 집중했다.

점검단은 당진시 제설 장비 자재 창고의 제설제와 제설 장비 관리 실태, 제설 자재 확보 상태 등을 확인했으며, 인근 눈티고개로 이동해 자동 염수 분사 장치의 작동 여부를 꼼꼼히 점검했다.

이어 예산군 봉산면 마교리 노인정 한파 쉼터와 고덕면 호음1리 마을회관 한파 쉼터를 방문해 난방기 작동 상태 등 운영 현황을 점검하고 노인정 및 마을회관 이용자의 의견을 듣는 시간도 가졌다.

도는 올겨울 대설·한파에 대비해 지난해 11월부터 겨울철 대설·한파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운영 중이며 △제설 자재 1만 6096t(염화칼슘 2063t, 비식용소금 1만 1698t, 친환경 제설제 2335t) △제설 장비 3055대(제설기 2423대, 제설차량 632대) △인력 1만 6782명(마을제설반 등) △자동 제설 장비 77개소 등 제설 대응 태세를 갖추고 있다.

또 도내 마을회관, 경로당, 복지회관 등 한파쉼터 5302곳과 방풍시설, 온열의자 등 한파 저감시설 2769곳을 운영해 독거노인 등 안전 취약계층의 인명피해가 없도록 운영 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신동헌 실장은 “겨울철 자연재난 대비에 총력을 기울여 도민이 불편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며 “대설·한파 특보 시 어린이와 노인 등 취약계층은 야외 활동을 자제하고 적극적으로 쉼터를 이용해 줄 것”을 부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