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선’ 홍문표 국회의원 “경선 포기”
‘4선’ 홍문표 국회의원 “경선 포기”
  • 노진호 기자
  • 승인 2024.02.22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식 입장문 배포

‘4선’ 홍문표 국회의원(국민의힘·사진)이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경선 포기를 선언했다.

홍문표 의원은 22일 오후 배포한 입장문을 통해 “사랑하는 국민의힘 당원 동지를 비롯한 예산⸱홍성군민 여러분, 저는 오늘 당 경선을 포기하기로 고뇌에 찬 용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당의 중진의원으로서 미력하게나마 보탬이 되고자 공관위 기준에 순응하며 경선을 준비했으나, 어제(21일) 경선설명회에서 ‘동일 지역구 3회 이상 낙선자 감점 관련 적용’으로 30% 감점 대상자임을 알게 됐다. 경선이 시작된 시점에 상식적으로 납득이 가지도 않은 감점 적용을 받게 돼 매우 당황스럽고 황당하다”고 토로했다.

이어 “13~16대 연속 4번 낙선했는데, 그 당시에는 선거구가 지금의 홍성⸱예산이 아닌 청양⸱홍성이었음에도 동일 지역구 기준을 적용했다. 36년 전 낙선한 지역구를 지금의 전혀 다른 동일 지역구 기준으로 잡아 감전을 준 것은 너무나 가혹한 처사”라고 부연했다.

특히 홍 의원은 “20일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님과 공관위 위원들에게 1만여개 대통령시계 살포 의혹과 관광, 식사비 경비대납 등 수많은 선거법 위반 의혹을 받는 강승규 후보에 대해 공관위 차원의 철저한 검증과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했으나 지금까지 아무런 답을 듣지 못하고 있다. 또한 경선 관련 역선택 문제에 대해 명확한 방지대책 마련을 요청했으나 이마저도 묵살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같은 요청은 저만을 위한 편의를 봐달라는 것도, 경선에서 특혜를 받고자 하는 것도 아니다. 오로지 공정, 원칙, 투명한 공천으로 국민과 당원으로부터 신뢰받아야 한다는 사명감으로 충심 어린 요청이었다”고 보탰다.

끝으로 홍 의원은 “경선을 포기하기까지 수많은 이유와 사연이 있겠으나 지금은 오로지 총선 승리의 밀알이 되고 당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고자 한다”며 “아쉽고 안타까운 심정이지만 자유민주주의 수호와 시장경제로 국민행복시대를 열어가는데 맡은 바 자리에서 혼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