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사고택 수선화 활짝
추사고택 수선화 활짝
  • 노진호 기자
  • 승인 2024.04.03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군 제공
예산군 제공

추사고택 수선화가 만개했다(사진)

추사고택은 추사 김정희 선생이 사랑했던 수선화가 노란 물결로 화사하게 빛나고 있으며, 목련, 매화, 산수유 등 수선화 외에도 다양한 봄꽃이 어우러져 매년 많은 상춘객이 방문하는 관광명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올해 추사고택 수선화는 꽃봉오리가 작은 재래품종에서 황금빛 노란색 꽃봉오리가 일품인 신품종으로 교체해 방문객에게 색다른 봄맞이 경험을 제공해 눈길을 끌고 있다.

추사고택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주 본격적으로 수선화가 개화해 많은 상춘객이 추사고택 수선화를 감상하기 위해 방문 중으로 수선화 개화 시기 및 현황을 문의하는 전화도 끊이지 않고 있다”며 “현재는 햇볕이 잘 비치는 일부 수선화가 아름답게 만개했고 이번 주말 수선화 대부분이 만개해 노란 꽃물결이 절정에 이를 것으로 전망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