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식품안전의 날 기념행사… 17명 표창
충남도, 식품안전의 날 기념행사… 17명 표창
  • 노진호 기자
  • 승인 2024.05.15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제공
충남도 제공

충남도는 14일 충남도서관 대강당에서 ‘함께하는 식품안전, 건강한 힘쎈충남’을 주제로 ‘제23회 식품안전의 날’ 기념행사를 개최했다(사진).

김태흠 지사와 조길연 도의장, 도의원, 도·시·군 관계 공무원, 식품위생 및 소비자 단체·협회, 식품 분야 종사자 등 250여명이 참석한 이번 행사는 유공자 표창, 퍼포먼스, 토크쇼, 특강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기념식에선 식품 안전 관리에 공헌한 식품위생단체 회원 및 민간인과 공무원 등 총 17명에게 표창장 및 기관 표창패를 수여했다.

또 ‘함께하는 식품안전, 건강한 힘쎈충남’ 표어를 알리는 퍼포먼스를 통해 식품 안전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충남 식품산업 발전을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방송인 조문식 씨를 초청해 ‘식품안전으로 고객의 가슴에 감동의 화살을 쏴라’라는 주제로 토크쇼를 진행했으며, 웃음치료사 고복순 강사의 ‘식품위생 종사자 스트레스 날리는 웃음 테라피’ 특별강연도 추진했다.

아울러 부대행사로 △충남 농산물 활용 추출 음료 및 전통 떡 시식 △홍성군어린이급식관리지원터 식중독 예방 관련 손 세균 검사(뷰박스) 운영 △충남광역정신보건센터 식품위생 종사자 정신건강 검사·상담 △천안시 ‘빵빵데이’ 대표 빵 시식 및 홍보 △식품위생종사자 금연 실천 홍보관 등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요즘 해외에서 ‘검은 반도체’라 불리는 김을 필두로 냉동김밥·떡볶이 등 케이(K)푸드의 인기가 급속도로 커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도민의 건강과 케이(K)푸드의 위상을 책임진다는 사명감으로 계속 힘써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김 지사는 “도에서도 ‘위생 우수 음식점’을 지난해보다 늘려 700곳 넘게 만들고 ‘충남형 더(THE) 안심식당’도 1000곳 이상 늘려가며 식품 안전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면서 “안전한 먹거리로 더 건강한 충남을 만드는 데 힘을 모아줄 것”을 부탁했다.

한편 식품안전의 날은 식품 안전에 대한 종합적인 대응과 범국민적 인식 제고를 위해 2002년부터 해마다 5월 14일을 지정, 운영하고 있다.

도는 식품안전의 날을 맞아 7~21일 2주간을 ‘식품 안전 주간’으로 정하고 식사 문화 개선, 음식점 위생등급제 활성화, 음식 문화 개선 캠페인 등 ‘식품안전의 날’의 의미를 되새길 수 있는 다채로운 행사를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