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산군, 서울 동작구와 국내 7번째 자매결연
예산군, 서울 동작구와 국내 7번째 자매결연
  • 노진호 기자
  • 승인 2024.06.08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군 제공
예산군 제공

예산군이 서울특별시 동작구와 자매결연을 맺고 다양한 분야에서 공동 발전 도모와 민간 교류 확대를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사진).

예산군은 7일 국내 일곱 번째이자 민선 8기 이후 두 번째로 서울특별시 동작구와 자매결연을 체결하고 행정, 경제, 문화, 체육 등 다방면에서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하고 재해·재난 발생 시 협조와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예산군청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협약 체결식에는 최재구 예산군수, 이상우 예산군의장을 비롯한 예산군의원과 박일하 동작구청장, 이미연 동작구의장, 두 도시 주민대표로 노인회장 등이 참석했다.

특히 이날 체결식에는 동작구에서 고덕진 대한노인회 동작지회장을 비롯한 예산군 출신 주민이 다수 참석해 고향인 예산군에 대한 관심과 애정을 보여 의미를 더했다.

최재구 예산군수는 “서울특별시 동작구와 자매결연을 맺게 된 것에 대해 매우 기쁘고 의미 있게 생각한다”며 “예산군과 동작구는 충절과 충효의 도시라는 점, 전국을 대표하는 시장인 예산상설시장과 노량진 수산시장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 등 많은 부분이 닮았다. 서로의 공통점을 기반으로 상생 발전의 동반자로서 민간 분야로까지 폭넓은 교류를 이어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양 도시는 △상호 발전을 위해 우수 정책사례 공유 및 벤치마킹 △지역 문화·관광·축제 활성화 △농특산물 홍보 및 판로 확대 지원 △재난·재해 발생 시 피해 복구를 위한 상호 협조 지원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하고 활발한 교류를 이어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