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안부살핌 복지소포 서비스’ 11월까지
홍성군, ‘안부살핌 복지소포 서비스’ 11월까지
  • 노진호 기자
  • 승인 2024.06.11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성군 제공
홍성군 제공

홍성군이 고독사 위기가구를 대상으로 충남 최초 ‘안부살핌 복지소포 서비스’를 진행 중이다.

이번 사업은 2024년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돼 6월부터 오는 11월까지 12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시행한다.

‘안부살핌 복지소포 서비스’는 지난 5월 홍성군과 홍성우체국의 업무협약으로 시작됐으며, 고독사 고위험 가구 80가구를 대상으로 우체국 집배원이 월 2회 생활용품을 직접 배달하고 안부를 확인한다.

집배원이 위기가구를 방문해 대상자의 생활 실태를 파악하고, 대상자 안부확인 및 체크리스트를 통해 위기 상황이나 특이사항이 발견되면 홍성군에 신고하고 군에서는 대상자의 사례관리를 진행한다.

김현기 복지정책과장은 “집배원들의 주기적 안부 확인으로 고독사 예방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속적으로 복지 사각지대를 발굴하고 대상자별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홍성군은 고위험 가구 80가구를 집중적으로 관리하고, 사후평가 후 대상 가구를 확대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