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역사문화연구원, 태안서 동학농민혁명 교육·답사
충남역사문화연구원, 태안서 동학농민혁명 교육·답사
  • 노진호 기자
  • 승인 2024.07.08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역사문화연구원 제공
충남역사문화연구원 제공

충남역사문화연구원은 6일 태안문학회 회원들과 함께 충남 동학농민혁명의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는 ‘충남동학농민혁명 바로알기’ 교육 및 답사를 진행했다(사진).

충남지역 동학농민혁명 활용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이 프로그램은 동학농민혁명 발발 130주년을 기념하고, 3개년에 걸쳐 진행된 ‘충남동학농민혁명 연구사업’을 환류하기 위해 기획됐다. 지난 4월 부여지역을 시작으로 공주, 태안, 서천, 내포, 논산, 천안 등으로 확대해 진행하고 있다.

이번 태안지역을 대상으로 한 ‘충남동학농민혁명 바로알기’는 동학농민혁명의 개념 및 충남과 태안에서 전개된 동학농민혁명에 대한 강의를 시작으로 강의에서 들은 태안지역 동학농민혁명 관련 유적을 직접 보고 확인하는 답사로 진행됐다. 무덥고 습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30여명이 넘는 문학회 회원들이 강의와 답사에 참여했다.

‘내포지역 동학농민혁명군의 최후의 항전지’ 태안은 충남에서 유일하게 태안동학농민혁명기념관이 건립된 지역으로 동학농민혁명에서는 역사적인 의미가 있는 지역이다. 지역민들에게 직접 지역의 동학농민혁명의 전개 과정과 관련 유적을 소개할 뿐 아니라 내 고장에서 일어난 역사적 사건을 알린다는 점에서 지역민들에게 호응이 높다.

이날 답사는 태안동학농민혁명기념관을 비롯해 방갈리 기포지, 이원 통개 처형지, 목네미샘 처형지, 태안 진벌, 토성산 등에서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