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구 예산군의원 “상반기 의장단 결단 촉구”
강선구 예산군의원 “상반기 의장단 결단 촉구”
  • 노진호 기자
  • 승인 2024.07.08 16: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군의회 강선구 의원(사진)이 조속한 후반기 원 구성을 위해 상반기 의장단의 결단을 요구한 이상우 의장의 제안을 적극 지지했다.

후반기 의장단 선거의 파행에 책임을 지고 이번 후반기 의장단 선거에서 상반기 의장단이 후보에서 사퇴하라는 것이다.

군의회는 지난달 선출된 후반기 의장과 부의장에 대해 장순관 의원 측에서 제기한 소송으로 인해 11일 법원의 가처분 신청이 인용될 경우 최종 판결이 나기 전까지는 의회의 기능이 힘들 것으로 보고 있다.

강 의원은 “바로 다음 주부터 303회 임시회가 계획돼 있으나, 회기 일정을 조정할 운영위원장을 비롯해 각 상임위원장조차 공석”이라며 “이번 추경안에서 각종 민생 관련 사업과 중요 공모사업 등 반드시 처리해야 할 안건이 포함돼 있는데 안건심사에 차질이 생길 경우 의회 모두가 그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후반기 원 구성과 관련해 상임위원회 구성에 난항을 겪는 것을 언급하며 “군민이 선출한 의원님들은 모두가 자격이 있는 분이다. 균등하게 기회를 가져야 한다. 제안에 결단을 내리신 이상우 의장의 뜻을 강력히 지지하고, 본인은 8대 운영위원장 경험이 있어 필요시 부의장 사임도 단행하고 하반기 의장단 선거에서 물러나겠다”고 전했다. 이어 “부디 공무원들의 정치적 개입을 하지 말아 달라는 강력한 당부와 전례와 다른 해석이 있을시, 강력한 대응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이번 후반기 원 구성 과정에서 의회 정상화를 위해 수많은 노력을 했으나 이렇게 되어 군의회 의원으로 매우 부끄럽고 무한한 책임을 느낀다”며 “하루빨리 의회 정상화를 위해 상반기 의장단의 결단을 촉구드린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