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지시~한진 지방도 619호 확·포장 공사 ‘첫 삽’
기지시~한진 지방도 619호 확·포장 공사 ‘첫 삽’
  • 노진호 기자
  • 승인 2024.07.10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도 제공
충남도 제공

충남도는 10일 당진시 송악읍 부곡리 일원에서 ‘기지시~한진 지방도 619호 확·포장 공사 착공식’을 개최했다(사진).

전형식 정무부지사와 오성환 당진시장, 도의원, 시의원, 도민, 관련 기관·단체 등 250여명이 참석한 이번 행사는 식전 공연, 경과보고, 기념사 및 축사, 퍼포먼스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번 공사는 기지시 가학교차로부터 국도 38호선과 접하는 한진교차로까지 총연장 9.36㎞를 대상으로 한다. 2030년 완공을 목표로 총사업비 2231억원을 투입해 기존 2차로 도로를 4차로로 확장한다.

도는 2017년부터 기본 및 실시설계에 착수해 주민설명회와 관계기관 협의 등을 거쳐 최종 노선을 결정했으며, 지난해 3월 도로구역 결정 고시를 마치고 올해 보상 협의를 추진하는 등 사업 추진을 위한 사전 절차를 이행했다.

이번 확·포장 공사에 따라 도는 송악산업단지 활성화 및 서북부권 산업경쟁력 향상, 물류비용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환황해권 산업벨트 조성을 위한 교통 기반을 조성함으로써 인근 근로자와 지역민, 관광객에게 더 나은 교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전 부지사는 “지방도 619호선은 서해안 국가산단과 송악읍, 나아가 현대제철 등 철강산단을 연결하는 당진경제의 대동맥”이라며 “이번 공사를 통해 통근길이 더욱 빠르고 안전해지고 정주 여건 개선, 물류비용 감소로 송악산단 경쟁력도 더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