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농업, 훨훨 난다
충남 농업, 훨훨 난다
  • 노진호 기자
  • 승인 2021.04.05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올해 첨단 농기계 드론 105대 지원키로
첨단 농기계 드론 운용 모습. 무성항공 제공
첨단 농기계 드론 운용 모습. 무성항공 제공

충남도가 첨단 농기계 드론(멀티콥터) 지원 사업을 통해 농업 생산성 증대에 앞장선다.

도는 병해충 방제, 시비 및 종자 파종 등을 위해 총사업비 21억원을 투입, 농업용 드론 105대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첨단 농기계 드론은 농촌인력 감소 및 고령화에 따른 일손 부족 문제를 해소하고, 인건비까지 절감할 수 있어 농촌 현장에서 각광을 받고 있다.

그동안 시·군별 자율 또는 지역 현안사업 형태로 사업을 추진했으나, 지역별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지난해부터 도 자체 신규 사업으로 반영했다.

도가 지난해 기준 시·군에서 관리 중인 농업용 드론 204대에 대한 실적을 조사한 결과, 3491일(2만 2578㏊) 활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1대당 연평균 17.1일(110.6㏊), 1일 평균 6.4㏊ 농작업에 투입‧활용한 것이다.

품목별 이용 실적을 보면 총 2만 2578㏊ 중 △벼 2만 1942㏊ (97.1%) △밭작물 621㏊(2.8%) △과수 등 15㏊(0.1%)를 수행했다.

이종호 도 식량원예과장은 “현재까지는 벼 농사에 대한 방제 작업에 편중했지만, 종자 파종에서 시비, 예찰 등 작업 형태가 다양화하고 있다”며 “밭작물 및 과수원에서도 활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선거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 또는 권리침해ㆍ욕설 등의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공직 선거법 등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