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고한 생명 살린… ‘당연한’ 결정
숭고한 생명 살린… ‘당연한’ 결정
  • 노진호 기자
  • 승인 2021.04.06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신부 A씨 코로나19 자가격리 통보로 나 홀로 분만 위기
충남도-홍성의료원 긴급 이송 협의… 산모·아기 모두 건강
홍성의료원 전경. 충남도 제공
홍성의료원 전경. 충남도 제공

‘나 홀로 분만’ 위기에 처한 임신부가 홍성의료원의 도움으로 출산의 기쁨을 안았다.

6일 충남도에 따르면 임신부 A씨는 지난 3월 29일 오전 산통으로 평소 다니던 B산부인과를 남편과 함께 찾았다. 그런데 입원 대기 중 남편이 거주지 보건소로부터 코로나19 확진 통보를, A씨는 접촉자로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다. 남편은 곧바로 인근 공공의료원으로 이송되고, A씨는 B산부인과 별도 공간에 격리됐다.

A씨의 진통은 갈수록 커졌으나, B산부인과는 A씨에 대한 분만 유도나 제왕절개 수술 등의 조치를 취하지 못했다. 병원 내 다른 산모와 신생아, 의료진 감염 위험, 분만실 또는 수술실 폐쇄 가능성 등으로 섣불리 나서지 못한 것이다.

이 같은 상황을 접한 도는 코로나19 확진자 분만 가능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전원 가능 여부를 타진했다. 그러나 타 의료기관에서도 산모가 감염에 노출될 수 있어 분만 의료를 제공하기 어렵다는 답변뿐이었다.

그 사이 A씨는 분만이 30% 가량 진행되며 위급한 상황에 처했다고 한다. 다급해진 도는 도내 의료원과 긴급 이송을 협의했고, 홍성의료원에서 수술실 일정을 조정하며 불과 30분 만에 이송을 결정했다.

이후 A씨는 의료인이 동승한 119구급차를 타고 홍성의료원으로 향한다. A씨에 대한 이송 결정 직후 홍성의료원 산부인과 최정훈 과장은 분만 준비에 들어갔고, A씨 도착과 함께 방호복을 입고 검사 및 제왕절개 수술을 진행했다.

수술은 성공적이었고, 수술 직후 진행한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도 다행히 산모와 신생아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홍성의료원은 그러나 만약의 사태에 대비, 수술실과 분만실에 대해 소독 등 예방적 방역조치를 완료했다.

A씨와 아기는 건강한 상태로 퇴원해 현재 자가격리 중이다.

최 과장은 “확진자 접촉에 따른 감염 우려로 쉽지 않았던 결정이었으나, 도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공공병원으로서 태아와 산모를 우선적으로 고려한 당연한 결정이었다”고 말했다.

한편 양승조 지사는 최근 A씨에게 전화를 걸어 출산을 축하한 뒤 남편이 하루빨리 쾌유해 세 가족이 한 자리에 모일 수 있길 바란다는 뜻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선거 후보자 등에 대한 허위사실, 또는 권리침해ㆍ욕설 등의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공직 선거법 등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될 수 있습니다.